삼성바이오로직스, 미국과 유럽에 설비 및 M&A 투자 검토

삼성바이오로직스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은 최근 피어스파마와의 인터뷰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가 한국을 넘어 글로벌 고객들에게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미국과 유럽에 제조시설을 추가하거나 유망한 현지 기업을 인수하는 방안을 연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의 생물학적 계약 제조 및 개발 회사(CDMO)가 미국과 유럽에서 그린필드 투자와 M&A 투자 모두 기회를 엿보고 있다고 림 사장은 말했다. 

20.강남 룸살롱 191

삼성바이오로직스 인터뷰에 따르면 중국도 대상이지만 신속성은 떨어진다.

“만약에 그렇지 않을 때 더 그렇습니다,”라고 림씨는 말했다. 그는 미국 디지털 제약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언제가 미국에 투자하고 유럽에도 투자하기에 적절한 시기인지 계속 살펴보고 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의 발언은 계약 제조 및 계약 개발 서비스 분야에서 글로벌 입지를 확대하려는 회사의 확장 전략을 반영하고 있다.

앞서 삼성바이오로직스는 현재 진행 중인 4공장(25만6000L) 건설에 이어 현재 인천 송도에 있는 한국캠퍼스 인근에

5, 6공장 등 제조시설 2곳을 추가로 건설하겠다고 발표했다. 합쳐서 3(18만 리터)이다. 

4공장이 완공되면 2023년까지 총 부지 용량은 62만ℓ로 세계 단일 단지에서 가장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글로벌 계약 제조 사업에서 30% 이상의 시장 점유율을 예상하고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이미 계약개발 사업에 전속력을 내고 있다. 

지난해 10월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R&D센터를 개소했으며 보스턴과 유럽, 중국 등을 아우르는 연구소를 증설할 계획이다.

이 회사는 12일 별도 발표에서 3000억 원 이상을 투자해 송도에 유전자치료제 생산과 유전자 전달 플랫폼 기술 연구를 위한 시설을 짓겠다고 밝혔다.

경제뉴스

목요일 삼성바이오로직스 주가는 서울 증시에서 1.03% 하락한 86만5000원으로 마감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은 최근 피어스파마와의 인터뷰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가 한국을 넘어 글로벌 고객들에게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미국과 유럽에 제조시설을 추가하거나 유망한 현지 기업을 인수하는 방안을 연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의 생물학적 계약 제조 및 개발 회사(CDMO)가 미국과 유럽에서 그린필드 투자와 M&A 투자 모두 기회를 엿보고 있다고 림 사장은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