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문 조사: 20%는 가족이 사망한

설문 조사: 20%는 가족이 사망한 후 1년 후에도 여전히 우울함을 느낍니다.
한 조사에 따르면, 유족의 거의 20%가 사랑하는 사람이 질병으로 사망한 지 1년 이상이 지난 후에도 우울증의 징후를 보입니다.

정부의 의뢰로 국립암센터가 처음으로 대규모 조사를 실시한 결과 유가족의 20~30%가 계속해서 깊은 슬픔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토토사이트 센터의 의료 지원 및 파트너십 부서장인 Masashi Kato는

“더 많은 병원에서 가족을 잃은 외래 환자를 수용하기 시작했지만 그 수가 충분하지 않습니다. “의료기관에서 환자가 사망한 후 가족들에게 충분한 지원을 해준다고 할 수는 없습니다.”

설문

또한 40~50%가 아픈 가족을 돌보는 일을 부담으로 여긴다는 연구 결과도 있어 환자가 질병과 투병하고 사망한 후 가족을 위한 지원 메커니즘이 필요하다.

2017년 암, 심장질환, 뇌혈관질환, 폐렴, 신부전 등으로 사망한 유가족 5만 명을 대상으로 2019년 1월부터 3월까지 설문조사를 통해 가족의 심리적 부담과 환자의 삶을 물었다. 그 중 21,000.

결과에 따르면 12~19%는 가족이 사망한 후 아무 것도 하고 싶지 않은 등 삶의 다른 측면에 영향을 미치는 우울증의 강한 징후를 보인 반면, 이러한 상태를 겪는 일반 대중의 3~10%와 비교됩니다.

사망 원인에 따라 비율이 달랐다.

설문조사에서도 18~30%가 계속 깊은 슬픔을 안고 있어 고인을 생각할 때 정신적 고통을 느끼거나 갑자기 슬픔에 잠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 결과는 사랑하는 사람의 상실로 인한 심각한 정신적 충격을 강조합니다. 조사 대상이 유가족이 세상을 떠난 지 최소 1년 후인 점을 감안할 때 유가족들의 상실감은 장기간 지속되는 것으로 보인다.

우울과 슬픔을 느끼는 비율은 모두 암환자 가족에서 가장 높았다.

설문

유족의 41~51%가 환자를 돌보는 것에 대해 묻는 질문에 보살핌에 매우 지쳤다고 답했습니다.

정부는 항암 정책에서 환자의 고통을 덜어주고 환자가 사망하기 전후에 가족을 돌볼 수 있도록 더 많은 서비스를 도입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돌아가신 남편의 투병을 도우며 환자와 그 가족들의 모임인 희망의 가오리(희망가오리) 회장을 역임한 토도로키 히로미 씨는 정신 치료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Todoroki는 “환자의 가족을 ‘제2의 환자’라고 합니다. “환자의 치료가 계속되는 동안에도 가족의 정신 치료와 생명 유지에 의료 제공자의 긴밀한 참여가 필요합니다.” 연구 결과는 사랑하는 사람의 상실로 인한 심각한 정신적 영향을 강조합니다.

조사 대상이 유가족이 세상을 떠난 지 최소 1년 후인 점을 감안할 때 유가족들의 상실감은 장기간 지속되는 것으로 보인다.

우울과 슬픔을 느끼는 비율은 모두 암환자 가족에서 가장 높았다.Mor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