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의 부진한 성장의 부정적 영향을 상쇄할 것으로 전망했다.

중국의 부진한

중국의 부진한 성장의 부정적 영향을 상쇄할 것으로 전망했다.

한국은행은 “최근 중국의 경제성장률 둔화가 한국 수출에 미치는 단기적 영향은 크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국의 대중국 의존도는 수출시장 안정세를 유지하고 있으며 수출품목의 경쟁력은 여전히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한은은 26일 ‘중국 수출의 구조적 특성과 시사점’이라는 제목의 발행어음 보고서를 발간했다.

보고서는 “중국의 경제성장률이 둔화되면 단기적으로는 한국 수출에 일부 부정적 영향이 불가피하겠지만,

글로벌 반도체 수요와 중국 수출의 견조한 추세가 이러한 부정적 효과를 상쇄할 것으로 전망한다”고 지적했다.

한은은 오늘날 한국의 대중국 수출의 특성이 과거와는 다르다고 봤다.

재테크 이더리움

대중국 수출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전 기간에 큰 폭으로 증가했지만 2010년 이후로는 완만한 증가율을 유지하고 있다.

중국의 부진한 연간 대중 수출액은 약 1,400억 달러로 한국 전체 수출의 25%를 맴돈다.

이는 중국에 대한 한국의 수출시장 의존도가 큰 상승 없이 안정적으로 유지됐음을 시사한다.

한은은 보고서에서 저임금과 풍부한 인력으로 생산기지로서의 중국의 비교우위가 약화되면서 국내 및 해외 글로벌 기업이 점차 동남아로 눈을 돌리고 있으며, 중국의 한국제품에 대한 수입수요가 중국의 반대로 약화된 추세를 보이고 있다고 분석했다.

lf 자급이 증가했다.


한은은 또 중국에 대한 수출 구조가 반도체, 석유화학, 기계, 철강 등 중국에 비해 한국이 경쟁력을 갖고 있는 품목으로 갈수록 옮겨가고 있다고 결론지었다.

가동단계별로 보면 수출의 대부분이 중간재와 관련이 있는데, 중국이 수출용 최종재를 생산하기 위해 사용하는 제품이다.

중국은 산업구조 선진화의 진전에도 불구하고 최종 및 중간재 생산에 쓰이는 첨단 부품에 여전히 한국산 수입에 의존하고 있다.

한은은 이를 근거로 대중국 수출이 글로벌 반도체 수요와 중국 수출·투자에 밀접하게 묶여 있지만 중국 소비와의 상관관계는 상대적으로 낮다고 봤다.

보고서는 한국의 대중 수출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세계 반도체 수요와 중국 수출의 견조한 추세가 중국 내수 둔화에 따른 부정적 영향을 완화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경제뉴스

또 “중장기적으로 대중국 수출은 과거와 같은 성장세를 보일 가능성이 낮다”고 밝혔다.